기사제목 안철수의 수도권 공세, 이재명의 전국지원 발목 묶일 듯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안철수의 수도권 공세, 이재명의 전국지원 발목 묶일 듯

이재명 후보 경인지역에 발목 묶이는 경우 향후 지도력 의심받을 가능성
기사입력 2022.05.07 09:2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불리한 조건을 안고 뛰어든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와 상대적으로 훨씬유리한 입장에서 임하는 안철수 전 인수위원장의 6.1 보궐선거가 두 사람의 장차 정치생명의 단초를 결정하는 대회전으로 발전할 것으로 보는 관측자가 많다.

이재명-안철수 1.png

인천지역의 6.1 지선분위기가 더불어민주당에 불리하게 진행되는 것으로 분석되는 상황에서 "계양을"에 공천을 받고 보궐선거에 임하는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의 행보가 만만치 않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전 지사측은 "계양을"의 승리를 자신하며 이 지역을 떠나 전국적인 지원을 계획하는 것으로 알려지고있으나 국민의힘이 이곳에 저격수를 배치하는 전략공천을 하여 "계양구" 전체를 치열한 전투지구로 만들어 이재명 후보를 이곳에 묶어둘 전략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최근의 여론조사에서는 인천시장 선거를 비롯 인천의 여러 구청장 선거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의 비세로 나타나는 것 역시 이재명 후보에게는 바람직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자칫 이재명 후보의 발길이 이곳 인천에 묶이거나, 지선의 결과 인천 지역이 패배한 지역으로 분류될 경우 이 전 지사가 입을 피해는 거의 결정적일 가능성도 있다는 점에서 국민의힘은 여유전력 전체를 이곳에 투입하는 인해전술도 불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분당갑"에 출마한 안철수 후보의 경우는 반대로 민주당이 전력을 투구하여 그의 행보를 막을 이유가 분명하지 않고 오히려 중도지지층의 반발을 살 것으로 보여 안 후보에 대한 적극적인 공세에는 분명한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따라 자유로워진 안철수 후보는 박빙에서 열세를 보이는 김은혜 경기도지사를 적극 지원할 뿐 아니라 그 와중에 경기도 전역을 포함한 수도권 지역에 대한 지원활동을 거의 자유롭게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가 출마한 지역은 그가 최초로 설립한 "안랩"이 위치한 곳이자 이재명 지사의 결정적 흠결일 수 있는 대장동이 위치한 곳으로 다양한 공격소재를 갖고있는 안철수 후보의 지원유세 효과는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6.1 지선의 결과로 누가 대선으로 향하는 일차적 승리자로 남을지 누가 나락으로 떨어질지 결정되는 결정적 전투장으로 변모하는 모양새로 급격히 변하는 모습이다,

<저작권자ⓒ시티저널뉴스 & cityjournal.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1129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4길 19-13 |  대표전화 (02) 2263 - 2203    

          경기도 부천시 성주로 238 (성현빌딩 2층)  |   대표전화 (032) 664 - 3803

  •    신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51942 (등록일 2018. 8. 21)
  •     발행인 :  홍명근    |       편집인 :  신성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세규    |    기사배열 책임자 :  유찬영 
  •     copyright© 2018 Cityjournal News. All rights reserved.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시티저널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