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지세 상승 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지세 상승 중

더불어민주당 지지세하락이 눈에 띄어
기사입력 2022.05.13 17:2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새로운 여당인 국민의힘 지지율이 7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반대로 더불어민주당은 지지율이 1주일 만에 10%포인트 빠지는 등 정권교체기 정당 지지율이 급변하는 모습을 보였다.


13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10∼12일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시기와 맞물려 전국 만 18세 이상 1천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 지지율은 1주일 전보다 5%포인트 오른 45%를 나타냈다.

 

이는 2014년 11월 이후 7년 6개월 만의 최고치(전신인 새누리당, 자유한국당, 미래통합당 포함)다.

반대로 민주당 지지율은 1주일 만에 10%포인트 내린 31%로 조사됐다.


윤 대통령 취임에 영향을 받은 것에 더해, 민주당 3선 중진 박완주 의원의 성 비위 의혹 사건이 터진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새 정부 출범 직후 정당 지지율이 급등락한 현상은 5년 전에도 있었다고 갤럽 측은 설명했다.


2017년 5월 문재인 대통령 취임과 함께 여당이 된 민주당은 직전 조사보다 13%포인트 급등했다.

같은 기간 야당이 된 당시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지지도가 각각 7%포인트, 6%포인트 내렸다.


취임 첫 주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평가는 '잘하고 있다'가 52%, '잘못하고 있다'는 37%로 조사됐다. 응답을 유보한 비율은 12%다.


당선인 신분일 때 발표된 지난주 갤럽 조사와 직접 비교할 수는 없지만, 당시의 직무 긍정평가 41%와 비교하면 긍정적 답변이 11%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긍정 평가는 국민의힘 지지층(82%), 보수층(73%), 60대(66%)에서 많았고 부정 평가는 민주당 지지층(68%), 진보층(63%), 40대(51%)에서 컸다.


윤석열 대통령이 앞으로 5년 동안 직무 수행을 잘 할 것으로 전망하는 비율은 60%, 부정적으로 전망하는 응답은 28%로 조사됐다.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성남 분당갑에 나서는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에 대한 평가도 다소 엇갈렸다.

이 후보의 계양을 출마를 '좋게 본다'는 비율은 37%, '좋지 않게 본다'는 응답은 48%로 조사됐다.

안 후보의 분당갑 출마에 대해서는 '좋게 본다'는 의견이 51%, '좋지 않게 본다'는 34%였다.

이 후보의 출마를 부정적으로 보는 비율이 안 후보보다 많았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장관으로 적합하다는 응답은 44%, 그렇지 않다는 의견은 36%로 나타났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적합하다는 비율은 24%에 불과했고 부적합하다는 응답은 45%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전화 조사원이 무선 90%·유선 10% 무작위 전화 걸기(RDD)로 인터뷰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0.3%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시티저널뉴스 & cityjournal.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7765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4길 19-13 |  대표전화 (02) 2263 - 2203    

          경기도 부천시 성주로 238 (성현빌딩 2층)  |   대표전화 (032) 664 - 3803

  •    신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51942 (등록일 2018. 8. 21)
  •     발행인 :  홍명근    |       편집인 :  신성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세규    |    기사배열 책임자 :  유찬영 
  •     copyright© 2018 Cityjournal News. All rights reserved.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시티저널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