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1(일)
 

박순자 미래통합당 후보(경기 안산단원을)가 13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과거 여성 성(性) 비하 발언을 폭로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난해 한 팟캐스트에 출연해 여성을 희화화하고 상품화하는 발언을 했다는 것이다.

 

박순자.jpg

박 후보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백서"의 김남국 후보가 지난해 1월 14일부터 2월 26일까지 팟캐스트 ‘쓰리연고전(연애고x전)’에 20회 이상 출연해 여성의 몸과 성에 관한 품평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쓰리연고전은 x드립이라는 타이틀을 걸고 출연자들이 욕설은 물론 각종 성적 은어와 성적 비하 발언을 거침없이 내뱉는 방송”이라고 설명했다.
 

쓰리연고전.jpg

박 후보 측에 따르면 진행자들은 방송에서 “가슴이 머리만하네”, “시댁에서 남편이랑 한 적 있어요?” 등 성 비하 발언이 난무했으며 김 후보는 방송 진행자들과 이를 즐기며 맞받아치기도 했다고 전했다.
 
김남국.jpg
팟캐스트에 출연, 성희롱 발언으로 지탄받는 김남국 후보

 

박 후보는 김남국 후보가 3월 23일 자인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적지 않은 가입비를 내고 방에 출입해 영상을 나눠보는 것은 물론, 피해자들을 향한 조롱과 희롱, 2차 피해, 3차 피해 등을 야기한 것은 쉽사리 용서를 할 수 없게 만든다’고 적었다”며 “김 후보가 출연한 팟캐스트 방송에서 여성의 몸 사진을 보면서 한마디씩 품평을 하는 행위가 "텔레그램 n번방"과 무엇이 다르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수호에 앞장섰던 조국 전 장관 측이 그랬던 것 처럼 ‘법을 위반한 것은 아니다’고 변명을 하실 것이냐”고 김 후보의 이중적 태도를 지적, 이를 통렬히 비꼬았다.

 

 

박순자 후보는 “김남국 후보가 이런 전력이 있다는 것은 민주당의 성 인식에 대단히 큰 문제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사안이다. 제대로 된 검증 없이 낙하산 공천을 자행한 민주당은 국민들께 사죄하라”고 김 후보를 공천한 민주당의 책임을 제기했다.
 
이와 함께 박순자 후보는김남국 후보가 이를 사과하고 후보직을 사퇴할 것을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박 후보자는 이에 덧붙여 ,“미성년 청소년들이 쎽드립 팟캐스트에 무분별하게 노출돼 왜곡된 성 인식을 갖게 되는 부작용을 막기 위해 관련 법·제도 개선에 즉각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
태그

전체댓글 0

  • 845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주당 김남국 안산단원을 후보 TV성희롱 연관설 제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