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 김현승

봄은

가까운 땅에서

숨결과 같이 일더니

 

가을은

머나먼 하늘에서

차가운 물결과 같이 밀려온다.

 

꽃잎을 이겨

살을 빚던 봄과는 달리

별을 생각으로 깎고 다듬어

가을은

내 마음의 보석을 만든다.

 

눈동자 먼 봄이라면

입술을 다문 가을

 

봄은 언어 가운데서

네 노래를 고르더니

가을은 네 노래를 헤치고

내 언어의 뼈마디를

이 고요한 밤에 고른다.

 

2022.9월사본 -DSC_7761.jpg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24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