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 이성선
큰 산이 큰 영혼을 기른다.
우주 속에
대붕의 날개를 펴고
날아가는 설악산 나무
너는 밤마다 별 속에 떠 있다.
산정을 바라보며
몸이 바위처럼 부드럽게 열리어
동서로 드리운 구름 가지가
바람을 실었다. 굽이굽이 긴 능선
울음을 실었다.
 
해 지는 산 깊은 시간을 어깨에 싣고
춤 없는 춤을 추느니
말 없이 말을 하느니
아, 설악산 나무
나는 너를 본 일이 없다
전신이 거문고로 통곡하는
너의 번뇌를 들은 바 없다.
밤에 길을 떠나 우주 어느 분을
만나고 돌아오는지 본 일이 없다.
 
그러나 파문도 없는 밤의 허공에 홀로
절정을 노래하는
너를 보았다.
다 타고 스러진 잿빛 하늘을 딛고
거인처럼 서서 우는 너를 보았다
너는 내안에 있다
 

20221120_150639.jpg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58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큰노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