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 김포한강로 ~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통행료 없이 모든 차종 곧장 진·출입 가능해져
영사정 IC 변경협약식 체결
[시티저널뉴스] 앞으로 김포시민은 김포한강로에 설치되는 김포영사정IC를 통해 비용 부담 없이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로 곧장 진·출입할 수 있게 된다.

김포시는 12월 5일 오후 2시 본청 3층 참여실에서 김포시와 한국도로공사 간 ‘김포영사정IC 연결로(가칭) 설치사업 변경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변경 협약의 주요 골자는 당초 하이패스 IC 설치계획을 일반 IC로 변경, 설치하는 것이다.

하이패스 IC는 이용요금이 발생할 뿐 아니라 4.5톤 이상 차량은 이용이 제한된다. 하지만 일반 IC는 모든 차종의 무료 통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김포시민 누구나 무료로 김포영사정IC를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김포시는 이번 변경 협약을 통해 교통량 분산 효과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국도 48호선 신곡사거리의 만성적인 차량정체 해소와 함께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의 접근성은 종전보다 훨씬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김포한강신도시와 김포TG 기준으로 기존 김포IC를 이용할 경우 약 21분 정도 소요된다. 그러나 김포영사정IC가 설치되면 김포IC 이용 시 약 14분, 김포영사정IC 이용 시에는 약 11분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최대 10분까지 시간을 절약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김포영사정IC 연결로(가칭) 설치사업’은 현재 한국도로공사에서 기본 및 실시설계를 진행하고 있으며, 내년 초 완료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 중에는 도로구역 결정 및 보상에 착수하고, 이르면 2023년 하반기 중 착공까지 시행할 예정이다. 보상과 공사는 김포시에서 직접 시행하며, 개통은 2025년을 목표로 하고 있다.

5일 오후 2시 열린 변경 협약식에서는 김병수 김포시장과 조주기 한국도로공사 도로본부장, 김인수 김포시의회 의장, 김주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고, 늦은 감도 없지 않아 있지만 오늘 이렇게 변경 협약을 체결할 수 있게 돼 감회가 새롭다”라며 “조금 더 빨리 (일을) 진행해 더 이상은 지체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또 “김포영사정IC가 모든 차종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일반IC로 확정됨에 따라 더욱 효과적인 차량 분산으로 김포시민들에게 원활한 도로교통 이용 편의가 제공될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앞으로도 시의 광역교통 개선을 위해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64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포시․한국도로공사, 5일 ‘김포영사정IC 설치’ 변경 협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