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1(일)
 

경기도는 경기콘텐츠진흥원(원장 민세희, 이하 경콘진) 제8대 이사장으로 최봉환(65·사진) 전 한국도로공사 부사장을 임명했다고 24일 밝혔다.


최봉환 이사장.png

이날 경기도청에서 김동연 도지사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최 이사장은 “경기도의 콘텐츠산업 경쟁력을 강화해 도민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는 경콘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경기콘텐츠진흥원은 경기도 문화산업을 진흥하기 위해 2001년 8월 설립된  공공기관이다. 경기도의 콘텐츠 산업 고도화와 혁신 성장을 위해 게임, 영상, 출판, 음악 등 기존 장르 콘텐츠부터 콘텐츠가 신기술과 융합된 분야까지 육성하고 있다. 

 

신임 경콘 최 이사장은 콘텐츠와는 전혀 관계가 없는 한국도로공사 부사장, 공공포럼 공공기관협의회 의장,  ㈜SPC삼립 사외이사 등을 역임했다. 

 

1979년부터 한국도로공사에서 35년간 외길 근무 하였고 퇴직 후 2016년부터는 비영리사단법인 ‘둥지’의 비상임 이사로서 해외입양인에 대한 지원을 하는 등의 일을 하였고 현 김동연 지사의 캠프에서 조직관련 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이재명 지사시절 콘텐츠진흥원장으로 임명된 민세희 원장이 새로운 김동연 지사 정부에서도 사임하지 않고 버티고 있어 논란이 되었던 콘진원에 공공기관 행정전문가가 임명된 것에 대하여 고개를 갸웃하는 사람이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74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최봉환 전 도공부사장, 경콘 이사장 취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