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파주소방서(서장 정찬영)는 지난 27일 화재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파주시 월롱면 소재 외국인 고용사업장에 방문해 현장점검·지도했다고 밝혔다.

 

파주소방서-안전점검.png

 

파주시 관내에 있는 오성기전 공장에서 파주소방서는 선제적 화재예방활동 및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외국인 근로자의 화재 등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중점적으로 관리해오고 있다.

 

정찬영 파주소방서장, 문혜영 대표이사등 9명이 참석한 이번 컨설팅은▲공장 현황 청취 및 화재예방 컨설팅 ▲최근 화재 사례 교육 ▲사업장 내 외국인 숙소 기초 소방시설(소화기, 화재경보기) 설치 안내·독려 ▲안전한 일터 조성을 위한 10대 화재예방 안전수칙 안내 등이다.

 

정찬영 파주소방서장은 “외국인 근로자 작업장과 기숙사 내에서는 시설 관계자들의 초동대처가중요하다”며, “관계자들의 안전관리 및 소방·방화시설의 유지관리에 노력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꾸준한 예방 관리와 이를 통한 파주지역의 화재예방 및 안전구조활동 등으로 지역 안전에 노력을 경주하는 파주소방서는 또한 언론홍보에도 꾸준한 성의로 지역민의 소방의식 고취에 효과를 얻고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500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파주소방서, ‘외국인고용사업장’ 현장 안전컨설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