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여야는 집중 호우에 따른 수해 사태를 감안, 오는 17일 예정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 회의를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국토교통위-2023.png

 

16일 민주당 송기헌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국토부가 재난 대책 부서인 걸 감안해 내일 국토위 전체 회의는 적어도 최소한의 수해 부분이 정리된 이후인 수요일(19일)이나 목요일(20일)쯤 하자는 것을 국민의힘에 제안하겠다"며 "그전까지는 국토부에서는 수해 예방·복구에 전념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국토위를 비롯한 상임위원회 여당 간사들에게 호우 피해 상황을 감안, 대법관 인사청문특위 등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일정을 조정하도록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7일 여야는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 사업 백지화 논란과 관련, 17일 국토위 전체 회의를 열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상대로 현안 질의를 진행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신성복 .사진 홍명근 기자 bcj2016@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333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집중호우앞에 여야 없다, 국토교통위 회의 연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