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투르크메니스탄을 공식 방문 중인 김진표 국회의장은 21일 오전(이하 현지시간) 수도 아시가바트 내각청사에서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을 예방하고 조선업 및 아르카닥 신도시 건설 사업에 한국 기업 참여, 한국어에 능통한 현지 전문인력 양성 기관 설립 및 직항 여객항공편의 조속한 개설 등 어제(20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베도프 최고지도자와 뜻을 같이한 사항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김진표-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png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좌)와 김진표 국회의장(우)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춘 한국의 조선사들이 투르크메니스탄이 추진하는 대규모 프로젝트에 참여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아르카닥 신도시 2단계 건설 사업*에 대해서도 한국 기업의 참여를 당부했다. 

 

또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는 투르크메니스탄 경제 발전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기여를 높이 평가하고 향후 발주할 대규모 프로젝트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하는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의 제안에 김 의장도 전적으로 동의하면서, 향후 한국 기업들의 참여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한국어 소통이 가능한 현지 전문인력이 양성이 절실하다며 베트남 VKIST* ODA 사업을 벤치마킹한 인력양성 기관 설립을 제안했다. 

 

김 의장은 또 양국 경제협력과 인적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양국간 여객 직항편 취항이 절실하다는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의 요청에 대해 조속한 시일 내에 한-투 여객 직항로가 개설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한-투 양국간에는 화물운송편만 주 1회 운항 중이다.


김 의장과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부산엑스포 지지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며 '김 의장은 투르크메니스탄의 부산엑스포 지지에 감사를 표했다'


신성복 .사진 홍명근 기자 bcj2016@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346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진표 국회의장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 면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