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태풍 하이셴 7일 오전 부산상륙, 여전히 강한위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태풍 하이셴 7일 오전 부산상륙, 여전히 강한위력

큰 비 동반 대구를 거쳐 동해안 따라 북상 큰 피해 예상돼
기사입력 2020.09.06 21: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제10호태풍 하이셴.jpg
제10호태풍 하이센의 7일 오전 7시 에상진로

 

 태풍 하이셴이 7일 9시 부산에 도착하여 대구를 거쳐 동해안을 관통할 것으로 예측되어 큰 피해가 예상된다.

 
제10호태풍 하이셴 - 7_1400.jpg
7일 14:00시 현재 강릉을 지나 고성에 있는 예측도

 

중심기압 945hPa로 중심부근 최대풍속이 초속 45m의 강풍을 동반한 태풍 하이셴은 당초 부산 남동쪽 100km를 지나가 동해로 빠질 것으로 예측되었으나 기상청의 6일 오후 모델예측에 따르면 부산에 상륙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번 제9호 태풍 마이삭의 경로예측에서 세계적인 windy.com의 태풍진로예측과 다르게 정확한 진로를 예측하여 기세를 올렸던 우리나라 기상청의 예보역시 6일 오후 5시를 기해 부산에 상륙하는 하이셴의 모델을 보여주었다.
 
매우 많은 비와 강풍을 동반한 하이셴은 최대 400mm이상의 많은 비를 동반하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수준으로 격상하고 비상대응수위도 최고수준인 3단계로 격상하였다.
 
이에 따라 한국철도는 태풍의 북상노선에 놓여있는 경부·경전·동해·중앙·영동·경북선 등 6개 노선 열차 운행을 7일 첫차부터 태풍이 지날 때까지 중단하거나 조정한다고 6일 밝혔다.
 
정부는 각 지자체를 격려하며 해안지역등 예상경로 지역의 주민을 대피시키는 한편 각항구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하였다.
 
특히 지난번 제9호 태풍 "마이삭"에 이어 연이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원도와 동해안지방에 대한 예방조치에 특히 주의와 방비에 게을리하지 않기를 주문하였다.
 
중대본의 비상3단계 격상에 따라 강원도와 동해안 각 시군은 제10호 태풍 '하이선' 영향권에 들 것에 대비해 피해를 줄이기 위하여 당초 6일 오후 8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에 돌입할 예정을 바꾸어 즉시 3단계로 격상하는 한편, 18개 시군 및 유관기관 직원 1600여명과 함께 비상근무에 들어갈 돌입했다. 
 

 

 

<저작권자ⓒ시티저널뉴스 & cityjournal.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9357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4길 19-13 |  대표전화 (02) 2263 - 2203    

          경기도 부천시 성주로 238 (성현빌딩 2층)  |   대표전화 (032) 664 - 3803

  •    신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51942 (등록일 2018. 8. 21)
  •     발행인 :  홍명근    |       편집인 :  신성복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세규    |    기사배열 책임자 :  유찬영 
  •     copyright© 2018 Cityjournal News. All rights reserved.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시티저널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