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인천 서구에서 가장 오래된 전통시장인 석남동 ‘신거북시장’이 변화를 시작했다. 

 

신거북시장 2.png

                                                                   신거북시장의 과거(왼쪽)와 오늘(오른쪽)

 

인천 서구(구청장 강범석)는 전통적으로 형성된 노점 100여 곳을 정리하고 이곳에 쇼핑특화거리를 만들겠다고 18일 밝혔다.

 

신거북시장은 과거 1960년대 번창했던 ‘거북상회’가 있었고 이 일대에 하나둘씩 점포가 모여들어 자연스럽게 시장이 형성된 곳이다. 그래서 ‘거북’이라는 상호를 단 점포가 많이 보인다.

성업했던 신거북시장은 세월이 지나 낙후된 시설, 부족한 주차 공간과 함께 대형쇼핑몰, 온라인 쇼핑 등 시대의 흐름에 따라 점차 쇠퇴의 길을 걷게 됐다.

 

이에 서구는 침체한 옛 시장과 상권을 살리고 주변 환경까지 정비하기 위해 나섰다. 

 

먼저 서구는 올해 2월 노점을 정리해 노점이 입점하는 판매시설과 주차장 건립을 마쳤다. 점포 54곳이 입점했고 주차장 114면을 갖췄다.


그리고 18일 서구는 정비된 거리 320m 구간을 ‘쇼핑특화거리’로 만드는 착공식을 열었다. 

 

중소벤처기업부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 공모에 선정돼 지원받은 국비를 포함한 예산 23억 원을 투입해 서구는 내년 2월까지 이 공간의 도로 기능을 회복하는 동시에 쾌적한 쇼핑 공간으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또한  구는 이 구간에 도로 위 전봇대를 철거하고 공중의 전신과 통신선을 땅속으로 묻는 지중화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강범석 서구청장은 “그동안 쇠락했던 신거북시장을 살리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거북시장이 다시 주민의 사랑을 받고 세대를 아울러 누구나 찾고 머물고 싶은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차질 없이 공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18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천 서구. 신거북시장에 쇼핑특화거리 조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