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8월 27일, 남동구 소래포구전통어시장을 찾아 우리 수산물의 안전성을 직접 확인하고, 수산물 소비가 위축되지 않도록 신속하고 철저한 방사능 검사 등 관리를 약속했다.

 

[크기변환]유정복-우리수산물1.png

 

인천시는 지난 24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한 시민들 의 수산물 안전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자, 소래포구어시장을 찾아 수산물 안전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수산업 관련 종사자들을 만나 간담회를 개최했다.

 

현장에는 유정복 시장을 비롯해 인천시의회 의원, 군수‧구청장, 남동구 의원, 인천수산업협동조합장, 소래포구어시장 상인회장, 소래어촌계장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 앞서 유정복 시장은 수산물을 구매·시식하면서 수산물의 안전성을 확인하고, 수산물 소비 촉진에도 나섰다.


인천시는 2021년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시점부터 수산물 안전관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수산기술지원센터, 보건환경연구원, 특별사법경찰, 군·구와 함께 수산물 안전대책 전담팀(TF)을 구성해 대응해 왔다.


인천시는 지난해 2대였던 방사능 검사장비를 5대(수산기술지원센터 2, 보건환경연구원 3)로 확충할 계획인데, 현재 4대로 늘렸고 하반기 중 1대를 추가로 구입할 예정이다. 지난해 총 292건 이었던 검사 건수는 800건으로 늘리고, 검사결과는 검사기관(수산기술지원센터, 보건환경연구원)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인천시는 일본산 수산물이 원산지를 속여 유통되지 않도록 원산지 단속도 강화한다.

지난 5월~6월 일본산 수산물을 취급하는 모든 사업장을 대상으로 국산으로 둔갑할 개연성이 높은 품목인 활가리비, 활참돔, 냉장명태 등을 집중단속 한 데 이어, 이달 14일부터 3주간 시장 및 마트 등에서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원산지 표시 특별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유정복 시장은 “우리 수산물이 안전하다는 것을 적극 알려나가며 시민와 어민, 상인 모두 안심할 수 있도록 인천시와 모든 군·구가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며 “과학적인 근거로 비춰볼 때 우리 수산물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79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정복 인천시장, 우리 수산물 안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