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 "요직에 있다가 텃밭 출마는 정치 도의 아냐" 지적도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 가운데 대통령실 참모와 장·차관 출신 인사들이 대거 부산에서 총선 출마를 위한 팔을 걷어 붙이고 나선 모습에 날선 눈이 무성하다.


지역 총선에 가장 먼저 뛰어든 인물은 김인규 전 대통령실 행정관이다.

김영삼(YS) 전 대통령 손자인 김 전 행정관은 YS 지역구였던 부산 서·동 선거구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박성근 국무총리실 비서실장의 중·영도 출마 선언 역시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창진 전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실 선임행정관은 연제에 예비후보로 등록할 예정이다.


부산 사하갑에는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실 정무2비서관을 지낸 경윤호 한국자산관리공사(KAMCO) 상임감사가, 부산 사하을에는 대통령비서실 공직기강비서관실 행정관이 출사표를 던질 예정이다.


부산 수영 선거구에는 주진우 대통령비서실 법률비서관의 출마가 예상된다.

부산 서·동에는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출마설이 돌고 있고, 정승윤 국가 권익위 부위원장은 금정 선거구에서 금배지에 도전할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지낸 박성훈 해양수산부 차관은 부산 해운대갑과 부산진갑 선거구의 후보로 거명된다.


대통령실 참모나 장·차관 출신들이 대거 내년 부산에서 총선에 도전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한 총선 출마 예정자는 "당에서 대통령실 참모나 장·차관에게 전략공천은 없다고 한 만큼 공정한 경선을 거쳐야 할 것"이라며 불편한 심기의 단면을 나타냈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요직을 차지한 이들이 험지가 아닌 여당 지지세가 높은 부산에 출마하려는 것은 도의적으로 옳지 않은 일"이라는 지적 역시 도처에서 일고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41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눈쌀 찌푸리는, 부산 총선판에 장차관·대통령실 참모 대거 등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