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 문 전 대통령의 발언, 야당의 분열에 기름 부은 격

문재인 전 대통령이 6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식'에서 한 발언인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유언이라며 야권 통합을 당부하는 메시지에 대하여 더불어민주당 내 계파별로 각기 상이한 아전인수식 해석이 나오고 있다.


김대중 100주년 기념식.png

 

7일 친명(친이재명) 주류는 비주류 세력의 탈당·창당 움직임에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비명(비이재명)계는 DJ가 말한 통합은 그게 아니었다며 맞서는 모양새다.


문 전 대통령은 기념식에서 "과거 야권 대통합으로 민주통합당이 창당됐고 끝내 정권교체를 할 수 있었다"며 "김 전 대통령의 유언처럼 우리는 또다시 단합하고 통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대중 정신은 야권 통합으로 선거에서 승리하는 것"이라며 "야권 분열은 김대중 정신과 민주당 정신에서 벗어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 전 대표를 비롯해 탈당과 창당을 준비 중인 인사들은 전혀 다른 해석을 내놨다.


민주당 탈당과 함께 '이낙연 신당'에 동참하겠다고 선언한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은 페이스북에 "(DJ가 야권 통합을 당부했을) 당시는 '사당화'가 없을 때이므로 논란의 여지가 없는 말씀"이라고 적었다.


현재의 민주당이 친명 주류가 당을 장악해 사당화 논란이 일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며 민주당 중심의 야권 통합은 부적절한 것이라는 의사로 해석된다.


이낙연 전 대표는 이날 광주 5·18 민주묘지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문 전대통령의 "정치가 다시 희망을 만들어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한 발언에 대하여 "그 말씀은 정치가 희망을 만들어내지 못한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며 "양당 독점 정치 구도가 대한민국을 질식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라는 DJ의 생전 발언을 상기하며 "지금의 정치가 잘못됐다는 걸 알면서도 행동하지 않는 것은 악의 편에 서는 것"이라고 강조하여 현재의 상황에 대한 강한 반감을 드러냈다..

신성복 .사진 홍명근 기자 bcj2016@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703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야당의 통합은 물건너 간 듯, 이낙연 신당 창당에 강한 의지 드러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