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인천광역시는 1월 17일 시청 중앙홀에서 ‘인천형 행정체제 개편 법률안 국회 통과 기념 축하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유정복 시장은 축사를 통해 “이번 인천형 행정체제 개편 법률안 국회 통과는 인천 역사에 남을 중대한 발걸음이자 인천의 새로운 변화와 발전을 위한 교두보가 되는 동시에 대한민국 지방자치와 지방분권 발전에 획을 그은 성공 사례로 기록될 것”이라며, “그동안 적극 지지해 주신 시민들과 시의회, 각 구청장님 및 구의회, 그리고 법률안 통과에 협조해 주신 행정안전부와 국회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2026년 신행정체계.png

 

이어, “이제 시민이 행복한 세계초일류도시 인천 도약에 있어 매우 중요하고 큰 퍼즐이 놓인 만큼 변화하는 행정체제에 맞게 제물포구, 영종구, 서구, 검단구 지역별로 맞춤형 발전 방안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GRDP 100조를 넘어 서-인-부-대 시대에 들어선 것과 함께 행정체제 개편을 통해 새로운 인천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시는 행정 여건 변화, 생활권 분리에 따른 주민 불편 해소, 미래 행정수요에 대한 선제 대응, 맞춤형 지역발전 기반 조성 등을 위해 인천형 행정체제 개편을 추진해 왔다.


지역주민의 지지와 지역 정치권 및 정부의 적극적인 동의 속에 입법 절차가 신속하게 진행돼 지난해 11월 13일 「인천광역시 제물포구·영종구 및 검단구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법률안은 현 중구와 동구를 제물포구와 영종구로 통합·조정하고, 서구를 서구와 검단구로 분리하는 내용을 담았다.


2026년 신행정체계 인구변화.png

 

법률안은 국회의 적극적인 협조 속에 심의·의결 절차를 거쳐 정부 건의 후 7개월여 만인 지난 1월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조만간 국무회의 의결과 대통령 재가를 받아 공포돼 법률이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법률 시행일이자 민선 9기가 시작되는 2026년 7월 1일부터 인천시 행정체제는 지난 1995년 3월부터 유지돼 온 2군·8구에서 자치구 한 개가 늘어나 2군·9구로 확대 출범하게 된다.


인천시는 정부와 협의를 거쳐 (가칭)구 설치준비단을 구성·운영해 본격적인 준비 작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조직·인력, 법정동·행정동 조정, 사무 및 재산 인수인계, 자치법규 정비, 재정 조정방안 마련, 각종 공부·공인 정비, 정보·통신시스템 구축, 표지판 정비 등을 차질 없이 마쳐 2026년 7월 새로운 행정체제가 원활하게 출범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54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천광역시 2026년7월 신 행정체계 출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