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 "총 4천970㎞ 달리며 1천671명 만났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올해 초부터 22차례 개최한 민생 토론회를 위해 총 4천970㎞를 이동했다고 밝혔다.


24일 대통령실은 이날 홈페이지에 게재한 '숫자로 보는 민생토론회'에서 "서울과 부산을 약 6번 왕복하는 거리"라며 이같이 소개했다.


또 민생 토론회에 참석한 국민은 총 1천671명으로 가장 많은 국민이 참여한 토론회는 17차 토론회(청년 포함 430명 참석)였다고 소개했다.


대통령실은 "정책 개선까지 걸린 최단 시간은 3시간"이라며 10차 토론회 때 '미성년자가 고의로 음주 후 자진 신고해 영업 정지를 당했다'는 한 소상공인 사연에 윤 대통령이 즉각 지시를 내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3시간 만에 조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민생 토론회를 통해 정부가 추진 중인 민생정책 개선 과제는 총 359건(국민 직접 건의 등 168건·부처 발표 정책과제 191건)이라고 전했다.


민생 토론회 발언자는 총 222명으로 최연소는 만 13세, 최고령은 만 88세다.

태그

전체댓글 0

  • 485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통령실, 민생토론 22회 개최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