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잔고증명서 위조 등 혐의로 징역형을 확정받아 복역 중이던 윤석열 대통령의 장모 최은순(77)씨가 가석방으로 풀려났다.

 

최은순 가석방 -취재진 1.png

 

14일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보라색 모자와 스카프를 한 최씨는 오전 10시께 수감 중이던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나왔다.


이날 구치소에는 유튜버와 최씨의 지지자 등 30여명이 모였다. 

윤 대통령 지지자 모임인 '윤석열 지키는 사람들'은 구치소 맞은편에 '최은순 회장님, 고생 많으셨습니다! 건강하십시오'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걸기도 했다.

최은순 가석방 -취재진.png

최씨는 2013년 경기 성남시 땅 매입 과정에서 총 349억원이 저축은행에 예치된 것처럼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11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을 확정받았다. 최씨는 2심에서 법정 구속돼 지난해 7월부터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복역 중이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175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허다!! 최은순 가석방으로 출소, 이래도 되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