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 "대통령 부부 지키는 '방탄 국회', 국민의힘 비난

원 구성 법정 시한인 전날 국회 상임위별 위원 명단을 제출하며 상임위원장 단독 배분 수순에 돌입한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이 협상에 임하지 않으면 오는 10일 본회의에서 법제사법위원장과 운영위원장 등의 선출 안건을 단독으로 표결할 태세다.


통일된 구호.png

 

8일 황정아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은 중대한 현안과 민생이 벼랑 끝에 내몰린 시기에 기어코 국회를 개점휴업 상태로 만들었다"며 "언제까지 국민의 눈물과 외침을 외면할 셈인가"라고 말했다.

 

황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법사위, 운영위를 여당 몫으로 하면 당장이라도 원 구성 협상에 임하겠다'고 하지만, 이는 국회를 대통령 부부를 지키는 '방탄 국회'로 만들겠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법사위원장과 운영위원장을 여당 몫으로 해야 한다는 국민의힘의 요구는 현 정권에 제기된 의혹을 규명하고자 추진하는 각종 특검(특별검사) 법안 처리나 대통령실을 대상으로 한 운영위의 원만한 가동을 어렵게 하려는 의도라는 것이다.


민주당은 주말까지 대화의 문을 열어놓되, 9일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우원식 국회의장에게 10일 본회의를 열어 달라고 요청해 야당 단독으로 상임위원장을 선출한다는 계획이다.


당 일각에서는 해당 본회의에서 18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한꺼번에 선출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지만, 우선은 민주당 몫 상임위원장 11명을 먼저 선출해 놓고, 나머지 상임위원장 7자리는 여당과 추후 협상할 것으로 보인다.


우 의장 역시 국민의힘이 반발하는 상황에서 상임위원장 전원 선출을 밀어붙이는 데 정치적 부담이 따르는 만큼 11곳의 상임위원장 선출 안건을 먼저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에도 여당이 협상을 거부한다면 민주당은 7개 위원장 자리도 단독으로 표결해 선출할 가능성까지 열어둔 상태다.

신성복 .사진 홍명근 기자 bcj2016@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813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주당, 국민의힘 제끼고 원구성 단독표결 추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