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17일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표현의 자유·언론의 자유를 보다 철저히 보장하기 위해 조작·허위에 대해서는 초강력 대응을 해야 한다"며 "조작된 뉴스와 허위 사실에 기초한 주장을 원천적으로 퇴출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가짜뉴스.png

이는 '김만배-신학림 대장동 허위 인터뷰 의혹'과 감사원의 '문재인 정부의 통계 조작' 중간 감사 결과를 동시에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조작된 뉴스를 생산·유통시키는 것이 언론의 자유라고 외치는 세력은 진정한 언론의 자유를 모독하는 것이며, 오히려 공정한 언론 생태계를 파괴하는 교란자들일 뿐"이라고 말했다.

또한 "비과학적이고 허무맹랑한 허위 사실을 공공연히 전파하는 것이 표현의 자유라며 책임을 묻지 말라고 우기는 것은 난센스"라고 지적했다.


신성복 .사진 홍명근 기자 bcj2016@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체댓글 0

  • 479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당, 조작뉴스 원천 퇴출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