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이낙연의 신당이 태동 전부터 심상치 않은 모양새를 띄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에서 '제3지대 신당행'을 위한 탈당이 잇따르며재야의 신당을 향한 참여도의 폭이 속도를 더해가는 모습이다.

 

장덕천-신경민 민주당 탈당 1.png

 

15일 신경민·최운열 전 의원과 최성 전 고양시장, 장덕천 전 부천시장, 이근규 전 제천시장은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을 탈당하고 이낙연 전 대표가 추진하는 신당 '새로운미래'(가칭)에 합류하겠다고 선언했다.


지난달 27일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이 탈당해 '이낙연 신당' 참여를 선언한 이후 가장 적극적이고 무게감을 갖는 5명의 신당 합세는 향후 신당에 대한 참가를 저울질하는 재야 및 원내에 커다란 반향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이 탈당 등 이탈을 방지하기 위하여 공천 일정을 최대한 늦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일부 비명계 의원들과 친명계와의 경쟁에서 열세감을 느끼는 일부 의원들과 지역의 유력 후보들이 신중히 탈당을 가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루어진 이들의 신당 가세는 민주당에게도 충격으로 다가온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당내 '현역 의원' 가운데 추가 탈당자가 나오는 지 여부에 촉각을 곤두 세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당 자원 이탈도 손실이지만, 무엇보다 현역 의원 숫자에 따라 총선 기호 순번도 바뀔 수 있어 선거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 때문이다.


현재 제3지대 신당 세력을 통틀어 현역 의원은 민주당 탈당파인 미래대연합 3명(이원욱·김종민·조응천) 및 한국의희망 양향자 대표까지 총 4명으로 정의당의 의석수가 6석인 점을 감안 할 때 최소 7석을 확보해야 '기호 3번'으로 총선을 치를 수 있다.


민주당은 현재의 페이스를 유지할 경우 당분간 당내에서 추가 탈당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다소 우세하나 '설 전 창당'을 목표로 신당 작업에 속도를 붙이는 신당 및 탈당파는 당내 현역 의원들의 추가 합류를 자신하고 있다.


미래대연합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인 조응천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의원들이 그윽한 눈으로 쳐다보며 '두만강 강가에서 매일 저녁 기다리고 있을 테니까 플래시 깜빡거려라, 건너갈게' 그러고 있다"며 "많이들 심란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역시 미래대연합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인 이원욱 의원도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동참을 결단한 현역 의원이 있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고, 그 규모가 총선 기호 3번에 준하는 정도가 될 것인지에 대해 "네. 보여드리겠다"고 언급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탈당파가 추진하는 제3지대 신당을 평가 절하하는 동시에 추가 이탈자도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민주당은 "당 현역들은 이미 공관위에 집중하고 있고, 공천 직전 탈락을 예감한 의원들의 탈당이 있을 순 있겠지만 영향력은 전혀 없을 것"이라며 "지도부는 공정하고 투명한 공천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민주당의 국회의원이 168석으로 최소한 30여곳 이상의 지역이 접전 중이고 또 친명계와 비명계의 충돌이 불가피 한 곳이 또 그만큼인 것을 감안할 때 신당과 탈당파가 자신하듯 상당수의 탈당이 이어질 것으로 분석되고있어 이래저래 민주당의 대오에는균열이 나고 있는 듯 하다.

태그

전체댓글 0

  • 326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경민·최운열 전 의원과 최성 전 고양시장, 장덕천 전 부천시장등 탈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