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 어중간한 제의 "대화의 장은 열려 있다", 여전히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는 듯

1일 윤 대통령의 의료계를 향한 "더 타당하고 합리적인 방안을 가져온다면 얼마든지 논의할 수 있다"고 말한 것을 두고 긍정적인 해석과 지극히 불만 섞인 분석이 동시에 나왔다.


윤 대통령 담화 1.png

 

윤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를 놓고 일부 후보들은 "대통령이 타협의 가능성을 열어 놓은 것이다. 대통령 입장을 전폭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일단 대화를 하자는 점에 점수를 주면서 대통령이 담화에서 "2천명을 고집하지 않을 수도 있겠다는 게 담겨있는 내용으로 본다"며 "유권자들이 대통령이 직접 국민에게 호소하는 것을 인상적으로 볼 것"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의대증원 대국민 담화와 관련해 "2천명 숫자에 매몰된 불통 정부"라고 맹 비판했다.


1일 신현영 대변인은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국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해 전향적 태도 변화를 통해 의료대란을 막고 대화의 물꼬를 트지 않을까 내심 기대했지만, 역시나 마이동풍 정권임을 확인시켜주는 담화"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정부와 의료계의 협의로는 국민적 공감을 얻기 어렵다"며 "여야는 물론 사회 각계가 함께 참여해 국민들이 원하는 의료 개혁이 이뤄질 수 있는 대타협의 장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윤 대통령의 현실 인식에 개탄한다"며 "반성 없이 또 의대 증원 문제로 단기적인 이익이나 얻어볼까 고민하는 대통령, 아무리 봐도 통치 능력이 없다"고 쏘아붙였다.


이 대표는 또 "지금 의대 증원 문제를 가지고 또 누군가에게 총구를 돌리고 공격할 시기가 아니라 물가 관리에 실패한 것을 반성하고 어떻게 해야 민생을 안정시킬 수 있을지 이야기했어야 한다"고 꼬집기도 했다.


윤 대통령의 담화가 현재의 전세를 호전 시킬수 있기를 바라는 국민의힘 후보들은 "대통령 담화가 '우리가 옳다'를 말한 것으로 보인다"며 "담화가 역효과만 낸 것 같다"는 불평과 아울러 "윤 대통령이 진짜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며 "의료 개혁 명분 좋지만, 총선을 지면 동력도 잃고 정부가 뭐를 할 수 있을까"라고 지적했다.


심지어 '험지'로 꼽히는 서울 마포을의 함운경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윤 대통령을 향해 "그렇게 행정과 관치의 논리에 집착할 것 같으면 거추장스러운 국민의힘 당원직을 이탈해주기를 정중하게 요청한다. 정치에서 손 떼고 공정한 선거관리에만 집중하라"며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했다.

 

함운경 후보의 대통령 탈당 요구에 격분한 홍준표 대구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들어온 지 며칠 됐다고 감히 우리가 만든 대통령 당적 이탈을 요구하나"라며 "근본 없이 흘러 다니다가 이 당에 들어와서 주인 행세하는 것도 모자라 이제 우리가 만든 대통령 탈당을 요구하나"라고 함 후보를 저격했다.

 

홍 시장은 연이어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 탄핵 때 힘 모아 헤쳐나갈 생각은 하지 않고 난파선의 쥐새끼들처럼 홀로 살겠다고 뛰쳐나가던 무리들이 생각난다"고 글을 올려 당내 윤 대통령에 대한 비토 여론을 강도 높게 비난하기도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91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윤석열 대통령 의대 증원 관련 담화 "약 일까 독 일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